을왕리 음주운전 가해자,동승자 신상?,여자얼굴공개?,블랙박스영상?,목격자증언은?,..‘충격’

연예 / 이종윤 기자 / 2020-09-14 22:45:07

을왕리해수욕장 인근에서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남성을 차량으로 치어 숨지게 한 음주 운전자 A(33·여)씨가 14일 구속됐다고 알려지면서 주목받고 있다.
인천지법 이원중 영장담당 부장판사는 이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 치사 혐의로 입건된 A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씨는 지난 9일 0시 55분께 인천시 중구 을왕리해수욕장 인근 한 편도 2차로에서 술에 취해 벤츠 승용차를 몰다가 오토바이를 타고 치킨을 배달하러 가던 B(54·남)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망사고를 내면 처벌을 강화하는 ‘윤창호법’에 따라 A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날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A씨는 초가을 날씨에도 롱패딩 점퍼를 입고 옷에 달린 모자를 눌러써 얼굴을 완전히 가린 채 모습을 드러냈다. “왜 음주운전을 했느냐”, “사고 후 (곧바로) 구호 조치를 왜 하지 않았느냐. 피해자에게 할 말은 없느냐”는 취재진의 잇따른 물음에도 A씨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사고 당시 벤츠 차량에 A씨와 함께 탔던 C(47·남)씨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이 벤츠는 C씨의 회사 법인차량으로 확인됐으며 경찰은 A씨가 차량을 운전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C씨가 운전자 바꿔치기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었지만 조사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동승자인 C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A씨와 C씨는 사고 전날인 지난 8일 오후 처음 만난 사이로 또 다른 남녀 일행 2명과 함께 을왕리해수욕장 인근 숙박업소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날 A씨를 제외한 나머지 3명이 먼저 한 음식점에서 술을 마시다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로 인해 오후 9시께 가게에서 나왔고 이후 술을 사서 인근 숙박업소로 이동하자 A씨도 합류한 것으로 조사됐다. 숙박업소에서 술을 마시던 중 다툼이 생겨 A씨와 C씨가 일행 2명을 남겨둔 채 방에서 나와 벤츠 차량에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치(0.08%)를 넘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사고로 숨진 B씨의 딸이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며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린 청원 글엔 55만명 넘게 동의했다. B씨의 딸은 청원 글에서 "7남매 중 막내인 아버지가 죽었고 제 가족은 한순간에 파탄 났다"며 "일평생 단 한 번도 열심히 안 사신 적 없는 아버지를 위해 살인자가 법을 악용해 빠져나가지 않게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 족구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