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장일치?’ 이준석 성상납 의혹 징계 절차 개시...징계 수위 4단계..‘안타까워’

정치 / 김주하 기자 / 2022-04-22 10:15:46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성상납 의혹과 관련해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의결했다.

21일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7시 윤리위를 열고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과 지난 3월 윤상현·구자근·김병욱 의원 등 현역 의원과 대선 캠프 관계자들이 방역 수칙을 위반해 술자리를 가진 사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kt 채용청탁' 혐의와 '강원랜드 채용비리' 혐의로 각각 유죄를 확정받은 김성태, 염동열 전 의원 등에 대한 징계도 다뤄질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성상납 의혹과 관련해 이준석 대표의 징계 절차 개시 의결은 윤리위원 만장일치로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고, 실제 징계는 추가 심의를 거쳐야 확정된다.

윤리위의 징계 수위는 제명, 탈당 권고, 당원권 정지, 경고 등 4단계로, 징계가 확정되면 이 대표의 거취에 영향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 시민단체 등은 이 대표가 지난 2013년 모 기업가로부터 성 접대를 받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윤리위는 지난 3월 대선이 끝난 직후 방역 지침을 어기고 밤늦게까지 술을 마신 국민의힘 현직 의원과 대선 캠프 인사 등에 대해서도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이밖에 KT 채용청탁으로 유죄가 확정된 김성태 전 의원,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으로 실형을 확정받은 염동열 전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 족구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