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오징어 사건’ 황당한 면이 있다..‘이준석 성 상납 의혹은?..억울한 면도..’

정치 / 김주하 기자 / 2022-04-06 11:38:06

배현진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 상납 의혹에 대해 “당선인이 그 사안에 관해서 지금 관심을 쏟고 집중할 시기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배현진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은 6일 정례 브리핑 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서 이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계속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당선인이 인지하고 있는지, 입장이 따로 있는지 궁금하다. 그리고 대변인을 만났다고 자꾸 언급이 되고 있는데 그에 대해 억울한 면도 있을 것 같다’는 질문을 받았다.


배 대변인은 “지금 새 정부 출범과 인수위를 통한 정부조직 직제개편, 그리고 국민 앞에 모실 훌륭한 인재들을 먼저 선보이는 데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당선인은 그 부분에 관해서 살펴볼 여력이 전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언급되는 데 대해선 “예전에 제가 오징어 사건이라고 명명했던 적이 있는데, 그런 차원에 황당한 면이 있다”고 했다.

 

[ⓒ 족구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