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으리으리한 새 집 공개,남다른 스케일에 인테리어까지...'감탄'

연예 / 이종윤 기자 / 2022-06-23 14:01:05

박세리가 성수동 새 집을 공개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큰손' 박세리의 반전 취미가 공개된다.

이날 박세리는 "서울 생활을 더 많이 하게 됐다"며 성수동에 새롭게 둥지를 튼 일상을 공개한다. 새 집에도 먹거리가 구비된 팬트리는 필수, 깔끔하게 정리된 옷방과 아늑한 침실, 채광이 가득한 취미 공간과 거실, 부엌까지 '리치 언니'의 스케일을 그대로 옮겨 놨다.


박세리는 이사를 기념해 핫플레이스로 소문이 자자한 동네를 접수하려 외출에 나서는가 하면, '큰손'답게, 남다른 스케일로 집안 곳곳마다 취미 거리를 심어 뒀다.

또한 박세리가 그림 그리기에 열중한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모은다. 그의 손에서 탄생한 것은 귀염뽀짝한 매력으로 가득 찬 캐릭터였다고. 이어 "귀여운 캐릭터를 좋아한다"라며 "저만의 캐릭터를 만들어보고 싶다"는 꿈을 들려줬다.



특히 77년생 동갑내기 박세리와 전현무의 평행이론이 또 한 번 제기돼 시선을 강탈한다.

 

"동갑이지만 어렵다"며 서로 선을 그었던(?) 두 사람은 유별난 '먹사랑'부터 일상 곳곳에서 데칼코마니 같은 모습이 포착되며 닮은꼴 의심을 샀던 터. '무스키아'로 대활약 중인 신진작가 전현무와 그림을 취미로 또 한 번 겹치기 논란(?)이 빚어져 스튜디오에서 어떤 반향을 일으킬지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또 박세리는 레트로 게임에 진심인 모습으로 웃음을 더할 예정이다. 실패할수록 불타오르는 무서운 승부사 기질로 골프 경기 못지않은 열정을 드러낸다. '오락공주 세리'의 역사는 무려 현역 선수 시절부터 시작되었다는 후문. 수십 년 간 닦아온 그의 실력은 방송을 통해 공개한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는 24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 족구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